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
현재 위치

  1. 게시판
  2. 후기게시판

후기게시판

review

상품 게시판 상세
제목 땡큐 혹은, 땡스 얼 럿
작성자 강남주 (ip:)
  • 작성일 2011-07-04 12:11:25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093
평점 0점

공방가는 길  

 

리양은 매앨 공방으로 출근을 한다

서울에서 임진각행 기차를 타고

강매리에 닿으면 세상에서 가장 작은 역

한사람뿐인 역장이 그를 맞는다

텃밭을 일구는 늙은 역장은 소설의 <철도원>처럼 꽃도 가꾼다

손짓 발짓으로 말을 이어 붙인 검은 봉지는

나이지리아 고향의 정을 담는다

역장과 눈인사를 맞춘 후

다리를 따라 걸으면

이른 아침 산책에 나선 사람들과 부딪친다

숲으로 빠지면 갈림길이 펼쳐지고

좁은 길 따라

주머니에 의수를 찌르고 휘파람 불며 걷는다

옹기종기 들러붙은 지붕에 눈이 맑게 씻겨진다

어느새 빠빠메종 이라고 새겨진 나무말뚝

컨테이너가 멀찌감치 서서 리양을 마중 나온다

그곳에서 이국에서의 하루를

까까내고 세우고 마름질 한 지 오래

리양의 해는 하루도 거르지 않고

공방에서 떴다 기운다

 

 

 

오래전 빠빠메종 초창기때 쓴  시 찾아내느라  종잇장들이  뒤범벅... ㅎㅎ

감사함으로 다시 한번 올립니다

번창하세여

첨부파일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게시안함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  • 빠빠메종 2011-08-16 06:12:31 0점
    수정 삭제 댓글
    스팸글 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

스팸신고 스팸해제
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비밀번호 : 확인 취소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 :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